Végtelen erőfeszítés, végtelen kitartás, végtelen szerénység. (Rain vezérelve)

Tudtam, hogy ránézésre nem tűnök valami nagy számnak, a megjelenésem sem túl vonzó, de a bensőm elég rendkívüli. Minden színpadra lépés előtt azt mondom magamnak, hogy én vagyok a legjobb, és minden előadás után ugyanúgy azt, hogy nem én vagyok. Ezért minden fellépés előtt 120 százalékosan kell felkészülnöm, hogy az előadáson 100 százalékos teljesítményt tudjak nyújtani. Ennek érdekében minden álló nap folyamatosan képzem magam. Már nagyon hosszú ideje alváshiányban szenvedek, mert ha éppen nem dolgozom, akkor vagy edzek, vagy a koreográfiákat és a dalokat próbálom. Éppen úgy, mint a filmfelvételek idején, ha valamit nem csináltam jól, képtelen vagyok aludni. Akár színészként, akár énekesként, a legjobbat kell tudnom kihozni magamból. De nem kell aggódni, hogy most nincs elegendő időm az alvásra, jut arra majd bőven a halálom után. (Rain)

Ez a fiatalság, ez az egészség... és a túlcsorduló önbizalom... az erőfeszítés, amit az oly hihetetlen előadásai sikeres megvalósításáért tett... és a tehetség, amit felmutat, ezek töltenek el spontán tisztelettel engem. Azt gondolom, hogy a történelem a fontos személyiségek között fogja jegyezni. Úgy, mint aki színészként és zenészként egyaránt sikeres lett. ...
Ami igazán meglepő Ji-hoonban, az az, hogy egyfajta düh, bosszúvágy és szomorúság, az összes efféle sötét, komor negatív motiváció az ő esetében rendkívül optimista és derűs módon ölt testet.
(Park Chan-wook rendező)

RAIN KRÓNIKA: 2017.06.06.

««« Előző nap


FELTÖLTÉS ALATT



MIT CSINÁLT RAIN EZEN A NAPON?






ILGAN SPORTS
http://isplus.live.joins.com/news/article/article.asp?total_id=21641598&cloc=




[인터뷰①] 이범수 ”비, 할리우드 거절하고 '엄복동' 택해”

[일간스포츠] 입력 2017.06.06 14:30 수정 2017.06.06 14:34





배우 이범수는 몸이 열개라도 모자란 하루를 보내고 있다.

배우이자 영화 제작자, 그리고 엔터테인먼트사 대표이자 한 가정의 아빠다. 1인 2역이 아니라 1인 4역 정도 된다. 최근엔 KBS 2TV 예능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하차, 여유가 생기는 듯 싶었으나 쉴 틈 없이 또 그의 첫 제작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 촬영장을 오간다.

최근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사옥에서 만난 그는 피곤한 기색이 역력했다. 서울 잠원동에서 기자들을 만나기 위해 지방에서 막 상경한 참이었다. 잘 시간이 없어 차 안에서 항상 쪽잠을 잔다는 그는 피곤한 얼굴과는 달리 환히 웃었다. 하고 싶은 일, 해야 하는 일을 하고 있어 바쁜 대신 행복한 덕분이다. 누구보다 바쁜 이범수를 붙잡고 '슈퍼맨이 돌아왔다' 비하인드부터 '자전차왕 엄복동' 이야기까지 모두 들어봤다.




-영화 촬영이 힘들지 않나.  
"처음 경험해보는 포지션이다. 제작을 하게 됐는데 부담감이 많이 크다. 과거엔 연기 공부 열심히 해서 연기에 대한 자신감이 생기면 '시켜만 주세요. 잘해보겠습니다'라는 마음으로 충무로에 뛰어들었다. 운이 좋아 인정받아서 배우로서 자리를 굳히게 됐다. 제작은 그게 아니다. 하지만 잘 해야 한다는 목표는 틀림 없다. 자다가도 벌떡 일어나서 서성거린다. 마치 수능 전말 준비물을 잘 챙겼나 다시 일어나서 점검하는 것 같다. 그것과 똑같은 심정으로 하루하루 임하고 있다. 그러다보니 부담감, 긴장감이 있다. 그걸 타고 넘어 상쇄할 수 있는 건 목표, 잘 만들어보고 싶은 목표가 있다. 어쩌면 잘 만들 수도 있을 것 같은 기대도 있다. 해볼 만하다."

-주연배우 정지훈(비)은 어떤가.
"이번 작품을 통해 정지훈이라는 배우에 대한 새로움을 발견하고 있다. 영화 흥망을 떠나서 배우 정지훈의 탄생은 볼만할 것이란 생각을 감히 한다. 어느 때보다도 진솔하게 열정적으로 임하고 있다. 이런 이야기를 정지훈에게 한 적 있다. '옛날에는 셀럽 같은 느낌이 들었는데, 모니터를 통해서 보니 아우라가 있는 남자배우 같다'고. 정지훈이 '엑스맨'에 캐스팅됐었다. 7월에 촬영하자는 제안이 들어왔는데, '자전차왕 엄복동'이 8월말까지 촬영이 진행된다. 정지훈은 그런 것에 있어 좌고우면하지 않더라. 지훈이는 기면 기고 아니면 아니었다. 확실히 그건 고마웠다.

-또 다른 주연배우 강소라는?
"강소라 또한 배우로 거듭나는 시기다. 액션이든 멜로든 다 소화한다. 강소라는 이번 작품을 통해 성숙된 면을 발견했다."

-제작자로 배우를 보니 어떤 배우가 기특한가.
"맡은 배역에 대해 고민하는 배우. 현장에서건 집에 가서건, 맡은 배역에 대해 고민하면 그 흔적들이 모니터를 통해 비친다. 그게 너무나 고맙게 느껴진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ins.com



SOOMPI
https://www.soompi.com/2017/06/06/lee-bum-soo-reveals-rain-rejected-hollywood-movie/





Lee Beom Soo Reveals That Rain Rejected A Hollywood Movie




Actor Lee Beom Soo sat down for an interview to talk about his upcoming movie “Uhm Bok Dong,” which he participated in producing.

He had nothing but love for the film’s lead character Rain. “I got to discover some new sides of Rain through this production. He’s very genuine and passionate when it comes to acting. I used to think he was just a celebrity, but I’ve been noticing that he has the aura of an actor,” he expressed.

He then shared, “Rain was actually cast in an X-Men movie. They asked him to start filming in July but the filming of ‘Uhm Bok Dong’ was supposed to last until the end of August, so he [stayed] with our movie. I was really thankful for his commitment.”

Are you surprised by Rain’s decision?

Source (1)



KOREABOO
http://www.koreaboo.com/buzz/rain-was-supposed-to-be-in-x-men-heres-why-he-turned-it-down/





Rain Was Supposed To Be In X-Men, Here’s Why He Turned It Down


































Actor Lee Bum Soo revealed that Rain denied a role in Marvel‘s X-Men so that he could continue filming the Korean movie, Uhm Bok Dong.

In a recent interview, Lee Bum Soo revealed that he saw Rain completely differently while filming their new movie Uhm Bok Dong together.

He explained that he used to think Rain was simply like any other celebrity, but upon working with him in the film, he noticed that Rain had grown and developed into a talented male actor with a unique aura.


“I’m learning new things about Rain while working with him on this production. In addition to looking forward to how well the film will do, I’m also looking forward to his birth as an actor by the name of Jeong Ji Hoon. He’s working more genuinely and passionately than ever before. I’ve told Rain this before, but I said, ‘A while ago, you seemed like just a celebrity, but after monitoring your performance, you’ve become an actor with an aura.'”

— Lee Bum Soo



RAIN INSTAGRAM
Rain receiving cycling training for the film Uhm Bok Dong.

 
The veteran actor also revealed that Rain had been offered a role in Marvel’s upcoming X-Men film, due to start filming in July of this year, but he declined the role because the filming for Uhm Bok Dong was scheduled until August.

Lee Bum Soo praised Rain’s honesty and commended his loyalty to his commitments, and expressed that he was thankful to Rain for being so honorable.

“Jeong Ji Hoon was cast for a role in X-Men. He was offered to start filming for the movie in July, but Uhm Bok Dong’s filming is set to continue until August. Jeong Ji Hoon has this trait to him, where he doesn’t go left and right. To Ji Hoon, some things are black and white. I was definitely grateful that he did that.”

— Lee Bum Soo
 
Source: Ilgan Sports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