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égtelen erőfeszítés, végtelen kitartás, végtelen szerénység. (Rain vezérelve)

Tudtam, hogy ránézésre nem tűnök valami nagy számnak, a megjelenésem sem túl vonzó, de a bensőm elég rendkívüli. Minden színpadra lépés előtt azt mondom magamnak, hogy én vagyok a legjobb, és minden előadás után ugyanúgy azt, hogy nem én vagyok. Ezért minden fellépés előtt 120 százalékosan kell felkészülnöm, hogy az előadáson 100 százalékos teljesítményt tudjak nyújtani. Ennek érdekében minden álló nap folyamatosan képzem magam. Már nagyon hosszú ideje alváshiányban szenvedek, mert ha éppen nem dolgozom, akkor vagy edzek, vagy a koreográfiákat és a dalokat próbálom. Éppen úgy, mint a filmfelvételek idején, ha valamit nem csináltam jól, képtelen vagyok aludni. Akár színészként, akár énekesként, a legjobbat kell tudnom kihozni magamból. De nem kell aggódni, hogy most nincs elegendő időm az alvásra, jut arra majd bőven a halálom után. (Rain)

Ez a fiatalság, ez az egészség... és a túlcsorduló önbizalom... az erőfeszítés, amit az oly hihetetlen előadásai sikeres megvalósításáért tett... és a tehetség, amit felmutat, ezek töltenek el spontán tisztelettel engem. Azt gondolom, hogy a történelem a fontos személyiségek között fogja jegyezni. Úgy, mint aki színészként és zenészként egyaránt sikeres lett. ...
Ami igazán meglepő Ji-hoonban, az az, hogy egyfajta düh, bosszúvágy és szomorúság, az összes efféle sötét, komor negatív motiváció az ő esetében rendkívül optimista és derűs módon ölt testet.
(Park Chan-wook rendező)

RAIN NAPTÁRA: 2006.11.10.





MÉDIA


ENGLISH CHOSUN
http://web.archive.org/web/20061129221143/http://english.chosun.com/w21data/html/news/200611/200611100006.html




Rain Gets a Baby Shower 

Updated Nov.10,2006 08:10 KST 


The workaholic K-pop superstar Rain is participating in a photography exhibition to help children without families. The Love Photography Exhibition has been held annually since 2003 by the Social Welfare Society and photographer Cho Sei-hon to help children in government care and aims to match unfortunate children with loving adoptive parents. When Rain heard about the exhibition, he reportedly said, “If we can find a warm family for just one of the children, I’d be happy to be a part of it.” And when the time came, he was there to be a part of the shoot despite his tightly packed schedule.




But at the shoot, Rain was perplexed when he had to pose with a one-month-old baby in his arms. “I don’t really know how to hold a baby,” he said. When the shoot was nearly over, the infant suddenly had an “accident” all over the singer, making the crowd burst into laughter. “The new surroundings may have made the baby nervous, which lead to the discourtesy,” Cho says. “Rain’s clothes and hands were soaked in pee, but he wasn’t at all annoyed, and instead said baby urine is a ‘good thing.’”

The event will run on Dec. 20-26 in the Insa Art Center in Insa-dong, Seoul, with entertainers including Rain, Kim Jeong-eun, who is a honorary PR ambassador for the Social Welfare Society, Kim Hye-soo, Sohn Ye-jin and SG Wannabe participating. 

(englishnews@chosun.com )

















RAIN NAPTÁRA: 2006.10.27.

««« Előző nap
Következő nap »»»





MÉDIA


ENGLISH CHOSUN
http://web.archive.org/web/20061129162832/http://english.chosun.com/w21data/html/news/200610/200610270002.html





Rain Storms Coming to Las Vegas This Christmas

Updated Oct.27,2006 08:06 KST
K-pop superstar Rain hopes to take Las Vegas by storm this Christmas season. He will be appearing at the Coliseum at Caesars Palace as part of his quest to make inroads into the North American market. The decision to stage the concert at the 3,800-seat venue is understood to have been made at Rain’s insistence. Of the many places that U.S. entertainment firms offered to the artist, it was where both Celine Dion and Elton John played that Rain thought he should kick things offUpdated Oct.27,2006 08:06 KST.

After the opener in Vegas, Rain’s world tour will span 35 performances. This time the artist has taken on some of the world’s top concert producing talent for this make-or-break tour, including stage director Jaime King, lighting specialist Roy Bennett, and visual director Dago Gonzalez. Online reservations at Ticketmaster (www.ticketmaster.com) have already begun. Seats range from US$98-$260.

To get his blood pumping for his assault on the U.S. mainland, Rain will warm up to the always-affectionate home crowd with a serious of concerts Dec.15, 16 at the Olympic Gymnastics Arena in Seoul. 
(englishnews@chosun.com )





















RAIN NAPTÁRA: 2006.10.20.

««« Előző nap
Következő nap »»»





A három cikk forrása egy blog, mert az eredeti írások már nem találhatók meg a hivatkozásokon.


Forrás: 삶~!! 두발로 딛고 양손으로 당기며... 
http://blog.joins.com/media/folderlistslide.asp?uid=opgp119&folder=4&list_id=7000905








1.

STAR NEWS  스타뉴스
http://star.mt.co.kr/stview.php?no=2006102018360168165








[포토]자랑스런 경희인상 대리 수상하는 가수 비 아버지 정기춘씨
2006.10.20 19:06 







가수 비(본명 정지훈)의 아버지인 정기춘씨가 20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 경희대학교 수원캠퍼스에서 열린 경희방송예술인 클럽 초청 만찬에서 자랑스런 경희인상을 대리 수상하고 있다.
 

xanadu@


머니투데이가 만드는 리얼타임 연예뉴스

제보 및 보도자료 star@mtstarnews.com <저작권자 ⓒ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홍기원 인턴기자


2.

말총머리한 비 아버지, 역시 멋쟁이 !




[마이데일리 = 곽경훈 기자]20일 오후 경희대 수원캠퍼스 중앙도서관 3층 르네상스 홀에서 진행된 '경희방송예술인클럽' 총회에서 수상하는 '자랑스러운 경희인상'을 가수 비의 아버지 정기춘씨가 대리수상하고 있다. 정씨는 이날 멋진 반백의 말총머리를 하고나와 눈길을 끌었다.

경희방송예술인클럽 결성 2주년을 기념하여 마련된 이날 총회에는 탤런트 박용식 회장,한은정, 이선진, 김흥수, 버즈, 씨야, 고정민 아나운서, 원종배 아나운서 등이 참석하였다.

(용인 = 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 NO1.뉴미디어 실시간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3.
비 아버지, '자랑스러운 경희인상' 대리수상




[마 이데일리 =용인 곽경훈 기자]20일 오후 경희대 수원캠퍼스 중앙도서관 3층 르네상스 홀에서 진행된 '경

희방송예술인클럽' 총회에서 '자랑스러운 경희인상'을 가수 비(본명 정지훈)가 수상했다. 비는 이날 방송스케줄로 인해 불참, 아버지 정기춘씨(오른쪽)가 아들을 대신해 경희대학교 김병묵 총장으로부터 트로피와 꽃다발을 받았다.

경희방송예술인클럽 결성 2주년을 기념하여 마련된 이날 총회에는 탤런트 박용식 회장,한은정, 이선진, 김흥수, 버즈, 씨야, 고정민 아나운서, 원종배 아나운서 등이 참석했다.

(용인 = 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RAIN NAPTÁRA: 2006.10.16.

««« Előző nap
Következő nap »»»




雨心永驻云之家的博客http://blog.sina.com.cn/s/blog_49b6f20f010007c3.html

 

RAIN “비,担心不被允许发唱片考上大学”

(2006-10-16 21:41:11)
老消息一则,回顾一下宝曾经的岁月~~
翻译:(原文附后)
歌手비入学事例大公开! 

비所属公司JYP Entertainment的郑玉理事于15日下午在釜山CGV장산(?)的PIFF特别讲座上做的“明星培训系统相关事宜——明星是怎样炼成的”一节中提到了비如何进入大学的事例。 

对于听众提出的“想成为明星要怎样做”的问题,在回答“要想明白自己想要什么,多学习多借鉴”的同时,郑理事公开了비的事例。 

他说:“公司代表人朴振英(歌手)制定了‘没有考上大学的练习生不准予发唱片’的政策。当时仍是练习生身份的비担心不能出唱片,通过刻苦学习最终考上了大学。” 

“비在当年正值高考的阶段暂时放弃了音乐,努力地学习是事实”,“为了能以歌手身份登台表演,비通过努力考上了庆熙大学的postmodern专业学习并顺利毕业。” 

郑理事说“很多人以为비是以特招生的身份进入大学的,但事实并不是那样的”,“他通过刻苦学习,并参加了高考最终被录取”。 

另外,郑理事在同天讲座上还提到了JYP Entertainment的培训体系和비成功的showcase等相关事宜。 

翻译结束~~~   
原始版转自:http://joyplace.jype.com/mini/board_view.php?

omepy_num=0096230&num=10197 

JYP "비, 음반 못낼까 대학입학"  
가유Moni 2006.10.16 14:55  

가수 비가 대학에 입학하게 된 사연이 공개됐다. 

비의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의 정욱 이사는 15일 오후 부산 CGV장산에서 PIFF특별 강좌로 진행된 '스타 시스템 대해부, 스타는 어떻게 만들어 지는가'에서 비가 대학에 입학하게 된 이야기를 털어놨다. 

정욱 이사는 이날 "스타가 되려면 어떻게 해야하는가"라는 객석의 질문에 "진심으로 자기가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생각한 뒤 많이 읽고 많이 생각해야 한다"고 답하면서 비의 사례를 공개했다. 

정 이사는 "(가수) 박진영 대표가 회사에서 대학에 입학하지 않은 연습생에게는 음반을 못내게 하는 정책을 세운 적이 있었다"면서 "당시 연습생이던 비는 음반을 내지 못할까 하는 생각에 열심히 공부를 해 대학에 입학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비가 고교시절 음악에 빠져 공부를 등안시 한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가수 데뷔를 위해 노력한 결과 경희대학교 포스트모던 학과에 입학해 졸업하게 됐다"고 말했다. 

정 이사는 이어 "많은 분들이 비가 특기생으로 대학에 입학한 것으로 알고있지만 사실은 그렇지 않다"면서 "자기 실력으로 수능봐서 입학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한편 정욱 이사는 이날 강좌에서 JYP엔터테이먼트의 트레이닝 시스템과 비의 성공 캐이스에 대해 이야기했다.































































RAIN NAPTÁRA: 2006.10.04.

««« Előző nap
Következő nap »»»



MÉDIA


ENGLISH CHOSUN
http://web.archive.org/web/20070101143609/http://english.chosun.com/w21data/html/news/200610/200610040008.html



Rain Vows to Take the World by Storm

Updated Oct.4,2006 16:29 KST

 






It looks like at any moment the pink T-shirt holding in his bulging muscles will be able to contain him no more: shoulders that look as if they have spread another 10 cm in the last year from a new and deeper confidence in his words and ways. K-Pop’s brightest star Rain, who will kick off a world tour at a release event for his fourth album at the main stadium at the Jamsil Olympic Stadium on Oct. 13., agreed to a chat with the Chosun Ilbo.

“What happens now will determine whether I’ll be taking a big step forward or staying where I’m at," he says. “If you just grasp a handful of sand, it will only slip through your fingers. You need to sprinkle water on the sand to make mud, which can then become cement and be made into a building.”

“This world tour is the biggest opportunity I’ve ever had in my life,” says the pop star, who has prepared for it as much as humanly possible. The biggest difference between this and his last tour is that a top crew that has worked on the shows of all the top U.S. and U.K. stars has been assembled for the show. “Things that no Korean musician has yet been able to do are happening now,” he says. “Even when those who come to the show reach their 40s and 50s, they will automatically think of it whenever it rains, that’s the kind of masterpiece that I will make. When I was drinking with (tour) producer Jamie King, he said, ‘I’m the best there is. If I can’t make your stage the best, there’s no reason for me to be here.’ It was like a spark.”

After wrapping up his Madison Square Garden concert back in February, Rain had two choices. There was the perhaps too hasty fast track: putting together an album in English and heading guns blazing into the U.S. market. And the slower and surer option: heading back to Asia to cement his popularity with a world tour first. He went with the second option. “I thought that the first order of business should be giving a big gift back to the audiences in Asia. Towards the end of next year, I’ll officially release an album in English, and then I’d better get up on those Billboard Charts,” he says.

“I don’t have the words to express how ready I am for battle. Usually, once the curtain goes up, the roars of the audience shake me like a wave and electricity surges from head to toe. But now I’m in that state of excitement even though the concerts haven’t started.”

Rain's ambitions as an actor are not too modest either. He recently finished work on the latest film by director Park Chan-wook, "Cyborg Girl." In the midst of all that, he has also been putting together his fourth album and preparing for the tour, putting his daily schedule a long way from comfort. "I sleep for one or two hours," he admits.

"In my days as a backup dancer, a mentor of mine who was the drummer said something that always stayed with me: 'When you lie down in bed at night, if comfortable sleep doesn't come to you, you haven't put everything into your work that day." These days, when I lie down for bed, I am often uneasy. I struggle to think of just what it is that I've done wrong, then finally, I just get back up and practice dancing and singing again. It seems like I may have some kind of an obsession."

Even though Rain lives as though there are 48 hours in a day, he still meets his friends from time to time. But he confesses, "After just the first shot of Soju, I start asking myself, 'Is it really OK for me to be messing around like this now?' and then it is difficult for me to just enjoy small talk." His "obsession" with work is more than your garden variety self-motivation. "Yes, I'm a workaholic."

"When I think of how I wasn't able to even buy a meal, or a bouquet of flowers, for my mother who left this world after she couldn’t get adequate treatment for her diabetes, I realize that I can’t spend one minute or even one second in vain," the singer says. "People who have gone five days without food see the world with different eyes. A lot of my older friends tell me that I should spend more of my money."

The album, to be released at the event on 13th, has his fans all over the world on pins and needles. "In places that have been ravaged by war and starvation, the falling Rain brings the sprouts of peace and love," is the theme that was chosen to base the album around, explains the singer.

In August last year, Rain donated enough to have 50 wells built in Kampot, Cambodia. “It was such a small thing, but many people helped, so we had good results.” Recalling the Time 100 party last May, where the singer rubbed shoulders with some real big-timers, he says, “I was introduced with the phrase, ‘In North Korea there’s Kim Jong-il, in South Korea there’s Rain,’ and I was together with Condoleezza Rice and Jerry Bruckheimer, it was like a fantastic dream. I was infused with a new energy when I returned home.” Back in my days as a dancer, whenever things became overwhelming, I used to head up Mt. Namsan, he says, closing his eyes.

“Then I said to myself, ‘Someday every single one of those people down there will know my name.’ These days, when I think about the U.S., it brings back those memories. Now is only the beginning. Soon the day will come when everyone in the U.S., the home of pop music, will also recognize that Rain is the top star.” 
(englishnews@chosun.com )


















RAIN NAPTÁRA: 2012.06.30.

««« Előző nap
Következő nap »»»





請願信進展情況 Progress of Letter of Petition
2012-06-30

by huhuhuhu@rain-cloud.co.kr
收集了來自23個國家/地區超過500人的簽名,整理好信件打算在昨天(6月29日,星期五)發出的。

1。國防部網頁本來有“民願申請”一欄,可以把信件上傳,但是原來已經被屏蔽了,
2。傳真到國防部3個部門。但是請朋友們試了一整天,到今天早上為止, 仍然發不出去。每次收到的訊息是“通訊錯誤,請重新再試或與收件人聯絡。。”
3。在國防部網頁“聯繫我們”內找到郵箱地址:dema@dema.mil.kr。昨日把信件發到該郵箱。但今早收到 hotmail 信息,說該郵件發送延誤。暫時不知道能否發出。 就算發出也不知道會不會跌入國防部詐騙郵件中。
4。網上發傳真有一個好像成功了,但沒有證明。

所以會將信件快遞給國防部,正在核實地址,收信人姓名等。也會將信件按官網要求,抄送給官網。

如有最新情況會再告訴大家。

I have collected over 500 names from 23 countries/regions for the petition letter.  The plan is to send out the letter yesterday (Friday 29 June).

1.  There is a section called "civilian complaint/request" at the homepage of the Defense Agency website, but it has been blocked.
2.  I asked various friends to help fax the letter to the 3 departments. They tried all day yesterday until this morning without success.  They just got the message "there was a communication error, please try again or contact your recipient to make sure their fax machine is ready to receive.."
3.  From Defense Agency "Contact Us" I found an email address: dema@dema.mil.kr.  The letter was sent yesterday but this morning there is message from hotmail saying "delivery has been delayed".  Not sure if it will finally reach the Defense Agency, and even if it does, whether it will fall into their spam list.
4.   One number seemed to get through when trying to fax via the internet, but there is no verification.

As such, I will courier the letter to the Defense Agency and am verifying the address and names of the recipients.  Will also email a copy of the letter to the Cloud Executive as requested.

Will let you know if there is further update. 




Forrás: http://forums.soompi.com/discussion/346/rain-_-%EB%B9%84-_-bi-official-thread/p1313
請願信進展情況 Progress of Letter of Petition
2012.07.01.

RAIN NAPTÁRA: 2006.06.21.

««« Előző nap
Következő nap »»»



W DONG A
http://woman.donga.com/3/all/12/135426/1






서세원·서정희 부부 옛집 31억원에 구입한 가수 비


 


가수 비가 지난 5월 중순 서울 삼성동에 있는 고급 단독주택을 31억원에 경매로 낙찰받아 화제다. 이 집은 예전 서세원·서정희 부부가 살던 집이라는 점에서 더욱 관심을 모으는데 비는 아버지에게 집을 선물하고 싶어 경매에 참여했다고 한다.


비가 경매로 구입한 삼성동 새 집 전경.고급 단독주택가에 자리해 대기업 임원이나 연예인들이 많이 사는 곳으로 유명하다.


인기 가수 비(24)가 서세원·서정희 부부가 살던 집을 경매로 낙찰받았다. 경매정보업체 지지옥션에 따르면 지난 5월 중순 서울중앙지방법원(경매6계)에서 실시된 서울 강남구 삼성동 67-22 소재 단독주택에 대한 경매에서 감정가의 105%인 31억7천4원을 써낸 가수 비가 낙찰자로 선정됐다고 한다.
비 소속사 JYP 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비가 아버지 정기춘씨를 위해 현재의 집보다 주거환경이 더 좋은 주택을 알아보던 중 경매에 나온 서세원 부부의 옛집이 여러 가지 조건을 갖추고 있어 경매에 참여했다고 한다. 비가 낙찰받은 집은 대지 1백57평, 건평 97평에 지하1층, 지상2층으로 돼있고, 경기고 서쪽 인근 고급 단독주택가에 자리해 주로 대기업 임원이나 정·재계 고위관료, 연예인들이 많이 거주하는 곳으로 유명하다. 서세원 부부 외에도 탤런트 이재룡·유호정 부부가 전세로 거주했던 이 집은 현재 아무도 살고 있지 않다.
JYP 엔터테인먼트 한 관계자는 “평소 비가 좋은 주거환경을 가진 집을 얻어 아버지에게 선물하고 싶어했는데, 그 소원을 이루게 돼 무척 기뻐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소속사 입장에서도 비가 좀 더 사생활 보호가 잘되는 곳으로 이사 가게 돼 안심”이라고 덧붙였다. 비는 현재 아버지와 함께 서울 마포의 한 아파트에 살고 있다.


작성일 | 2006.06.21

글·김유림 기자 / 사진·동아일보 출판사진팀, 동아일보 사진DB파트


































RAIN NAPTÁRA: 2006.05.16.

««« Előző nap
Következő nap »»»



FELTÖLTÉS ALATT!



THE KOREA TIMES
http://m.koreatimes.com/article/20060516/314994





비, 서세원 옛집 경매 낙찰받아

2006-05-16 (화)
가수 비가 지극한 효심을 보였다.
비는 최근 서세원이 살던 서울 강남구 삼성동의 단독주택을 31억여원에 낙찰 받아 아버지 정기춘씨에게 선물하기로 했다. 비가 경매로 낙찰 받은 삼성동의 집은 대지 157평, 건평 97평에 지하 1층~지상 2층 규모의 집이다. 이 집은 서세원 부부가 살던 집으로 서세원 부부가 새로운 집 주인에게 판매된 후 탤런트 이재룡 유호정 부부가 2년간 살기도 했던 터라 스타들과 각별한 인연이 있는 집이다.

비의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측은 “비가 아버지를 위해 지금 사는 곳보다 편안한 곳으로 주거지를 구해왔고, 때마침 경매에 나온 서세원 부부의 옛집이 여러 상황에 맞아 구매하게 됐다. 비는 그동안 열심히 노력한 덕분에 아버지 정씨에게 이 집을 선물하게 돼 무척 기뻐하고 있다”고 밝혔다.

비가 현재 아버지와 함께 거주하고 있는 서울 마포의 한 아파트 역시 비가 가수로 자리를 잡은 후 구매해 아버지께 선물했던 곳이다. 그러나 비는 현재 아파트보다 조용하고 사생활이 덜 노출되는 곳으로 아버지를 모시고 싶어 해 삼성동에 집을 얻게 됐다.



이재원 기자 jjstar@sportshankook.co.kr 


























 

RAIN NAPTÁRA: 2006.02.04.

««« Előző nap
Következő nap »»»




MÉDIA

THE NEW YORK TIMES
http://www.nytimes.com/2006/02/04/arts/music/04rain.html



Pop Music Review

Korean Superstar Who Smiles and Says, 'I'm Lonely' 

Chang W. Lee/The New York Times
Rain singing the songs of his mastermind producer-promoter, Jin-Young Park, at Madison Square Garden.

 

Published: February 4, 2006
Rain, a 23-year-old Korean pop singer who is a superstar in Asia, is out to conquer the United States next. It won't be easy. 
His first step was two sold-out shows at the Theater at Madison Square Garden, last night and Thursday night. The audience on Thursday was about 95 percent Asian, at least 90 percent female and always ready to scream. Like Rain, they were following the drill of a Michael Jackson concert from the early 1990's: songs that switched between stark beats and sweet choruses, angular group dances and tough-guy preening that gave way to professions of love.

Slender and wiry, Rain, known in Korean as Bi (pronounced "bee"), also acts in soap operas. He's a product of the globalization that pumps American products through worldwide media channels. People who fear mass-market threats to local styles need look no further for an example. If there's anything beyond the lyrics that's particularly Korean about Rain's songs, it's not obvious.

On the three albums he has released since 2002, Rain and his songwriter, producer, promoter and mastermind, Jin-Young Park, have imported and digested pop-R&B from the English-speaking world, emulating it with Korean lyrics. Since Rain's voice is lower and huskier than Mr. Jackson's, he dabbles in other pop-R&B approaches: the acoustic-guitar ballads of Babyface, the light funk-pop of Justin Timberlake, the crooning of George Michael and the importunings of Usher. Seeing him onstage was like watching old MTV videos dubbed into Korean.

The moment Rain appeared onstage, he was mimicking Mr. Jackson's costumes and moves: a fitted leather jacket, a dark suit and slouch hat, the freeze-frame postures. He's a fine dancer and a passable singer. At first, he tried Mr. Jackson's tense demeanor, but soon he was smiling. "I'm lonely," he announced, "I need a girlfriend," and he brought a young woman onstage from the audience, handing her a teddy bear and a bouquet of roses before giving her a chaste hug. (Perhaps with crossover in mind, the woman he chose was one of the few non-Asians in the audience.) By the end of the show Rain was dedicating a ballad to his late mother. Rain seems like a nice guy, but he doesn't have the tormented charisma of Jackson, the relaxed sex appeal of Usher or the quick pop reflexes of Mr. Timberlake.

The show was a combination of slick video-era effects — at one point, Rain jumped, and the buildings in a video image behind him shook — and odd moments. Mr. Park took the stage repeatedly while Rain changed costumes. Speaking in hip-hop-style English, he reminded everyone that he wrote all the songs, he introduced Sean Combs (Diddy) and the teenage singer JoJo to praise Rain, and he performed his own songs from the mid-1990's. Given his voice, he was wise to make Rain the vehicle for his newer material. The obstacle to Rain's intended United States career is that by the time Mr. Park has figured out how to imitate the latest English-speaking hit, American pop will have jumped ahead of him. Perhaps collaborators like Diddy could help Mr. Park keep Rain up to date. But for the moment, here in the United States, Rain sounded like a nostalgia act.

 

 

 

 

 

 

 

 

 

RAIN NAPTÁRA: 2006.02.03.

««« Előző nap
Következő nap »»»




MÉDIA

ENGLISH CHOSUN
http://web.archive.org/web/20061207100927/http://english.chosun.com/w21data/html/news/200602/200602030011.html




Rain's Sold-Out New York Gig Could Take K-Pop Global

Updated Feb.3,2006 18:56 KST


“My heart is thumping. Famous big-time songwriters and producers come looking for Rain every night,” a breathless voice on the phone from New York says. It’s the director of JYP Entertainment, the K-pop star’s agency. “The interest in the music industry here shows that Rain has gone way beyond what we could have imagined.” All 11,000 tickets for Rain’s two concerts at Madison Square Garden on Friday and Saturday have sold out. The U.S. pop music industry, constantly on the lookout for the next best thing, is hoping Asian pop could be the phenomenon of this decade just as Latino pop led by Ricky Martin was in the late 90s, revitalizing the industry with guaranteed worldwide appeal.  

 


Not so long ago, Korean dance music was described as not actually music at all, but that no longer seems to matter. BoA blazed a trail when she conquered Japan, where she has sold over 5 million albums since 2001. “If you add the 18 singles and three concert DVDs, you’ve reached 10 million records,” her agency SM Entertainment says. BoA’s 14 Japanese tours have brought in 114,000 fans and generated US$8 million in ticket sales.

As for Rain, he’s been a hit everywhere in East Asia. His third album “It’s Raining” sold around 1 million copies in a year. In Indonesia, Taiwan and eight other countries, the album topped the charts for between six to eight weeks. During the artist’s 18-concert tour, he brought in 170,000 fans in Beijing, Tokyo and Taipei. Last year Rain raked in $8 million in album sales, $20 million in ticket sales and $7 million in endorsements -- a total of about $35 million, according to JYP Entertainment. Then there is hit singer Seven’s latest “Must Listen,” which sold 300,000 units in Thailand, and three singles released in Japan shifted more than 200,000 copies.



Some hope that is only the beginning. “If we convert the future value of just the three singers Rain, Seven and BoA, they mean at least about W2 trillion for the economy,” Go Jung-min of the Samsung Economic Research Institute said. “These are the figures when we just add up the tangible profits from concerts, album releases and endorsement or commercial deals.”

K-Pop’s strength is that it has been honed for 20 years where it matters most: on the street. Digesting American styles in their own way, underground break-dance stars called “B-Boys” kicked off popular group dances that K-Pop stars then took over to make dance a driving force in their music.

At the 18-nation Battle of the Year, a kind of World Cup of street dance, the Korean team took home top honors in 2002, 2004 and 2005 -- and it only started taking part in the dance-off in 2001.

(englishnews@chosun.com )












RAIN NAPTÁRA: 2006.01.30.

««« Előző nap
Következő nap »»»



MÉDIA

ENGLISH CHOSUN
http://web.archive.org/web/20061207100823/http://english.chosun.com/w21data/html/news/200601/200601300013.html




Rain's Global Ambition Alerts New York Times

Updated Jan.30,2006 21:51 KST


The K-pop star Rain’s ambitions attracted the attention of arguably the world’s weightiest newspaper, the New York Times, in its doorstop Sunday edition ahead of Thursday’s concert by the heartthrob at Madison Square Garden. Under the heading “The Ambassador,” the paper said the man dubbed, in a two-edged compliment, Korea’s Justin Timberlake “wants nothing less than to break down barriers, build cultural bridges and become the first Asian pop star to succeed in America.” 

A picture of Rain during an October concert in Hong Kong is featured in the New York Times online edition on Sunday.

The paper said Rain “had been dreaming about Madison Square Garden since he was a child imitating Michael Jackson's moves.” It also relayed the moving tale of his acceptance by management firm JYP Entertainment run by singer Park Jin-young when his mother was already very ill and had to miss her son’s debut. Park, portrayed as Rain’s Pygmalion in the article, told the daily the singer was motivated by a sense of obligation to his late mother. “He promised his mom that he was going to be the no. 1 singer in the whole world," it quoted Park as saying. "That's why he never parties, never drinks, never goes out and practices hours every day."

(englishnews@chosun.com )























RAIN NAPTÁRA: 2006.01.27.

««« Előző nap
Következő nap »»»




MÉDIA


THE NEW YORK TIMES
http://www.nytimes.com/2006/01/27/arts/27iht-rain.html?pagewanted=all






A strong forecast for Korean pop's Rain
 
By Deborah Sontag
Published: Friday, January 27, 2006



Rain, a Korean pop star, actor and pan-Asian heartthrob, is preparing for two concerts at Madison Square Garden this week by studying. Day and night, an English tutor trails him through Seoul, peppering him with conversational phrases as he labors to polish his singing, his martial arts-inflected dancing and, presumably, his chest baring.

You can never be too prepared to go global.

At 23, Rain, who has been labeled the Korean Justin Timberlake and the Korean Usher, is a serious and driven performer (with washboard abs, winsome looks and a Gene Kelly-like ability to leap through puddles while performing his hit song, "It's Raining"). He wants nothing less than to break down barriers, build cultural bridges and become the first Asian pop star to succeed in America.

"The United States is the dominant music market," he said through an interpreter in a recent phone interview from Seoul. "I would really like to see an Asian make it there. I would like that Asian to be me. That's why I'm studying the language, reading up on the culture and practicing every day to correct my weaknesses."

Since his debut in 2002, Rain, whose real name is Ji-Hoon Jung, has been riding what is known as the Korean Wave. As South Korean products, from cellphones to the music known as K-pop, have swept across Asia, Koreans have coined a new term, hallyu, to describe the phenomenon. Through his leading roles in soap operas and his music, Rain has become the personification of hallyu, which some see as a high-quality regional alternative to American cultural dominance.

Rain is inspired by American pop music, but his interpretations provide, at the least, an Asian face and filter. His producer, Jin-Young Park, describes Rain's music as more "sensitive and delicate" than American R&B and says that his choreography is crisper and more precise, influenced by classical dance and martial arts.

"In Rain, Asians might see the spirit of Usher or Timberlake or even Michael Jackson, but he makes the music theirs," said Nusrat Durrani, senior vice president and general manager of MTV World. "He is a huge star in the making, but, at the same time, he is a very indigenous artist and a source of local pride."

Last year, Rain sold out arenas across Korea, China and Japan, playing to more than 40,000 in Beijing and 20,000 in the Budokan in Tokyo. America, with its growing interest in Asian popular culture, from Pokemon to Bollywood, was the obvious next frontier.

But Park - a 34-year-old impresario who is Rain's Henry Higgins - said that Rain will be not be officially ready to cross over until approximately October. That, according to a meticulously devised business plan, is when he is expected to achieve basic fluency in English, to release an English-language album and to smite the hearts of American young women.

The performances at the Theater at Madison Square Garden on Thursday and Friday are merely a prelude. "This is for the American music industry," said Park, "basically introducing Rain, giving a taste, and everybody is coming."

Most of the 10,000 people coming, however, will need no introduction. Like Julie Cho, 25, vice president of the Young Korean American Network in New York, who considers Rain "a really good dancer" and "very humble," they are already fans.

Immigrants or children of immigrants, they live in an era when technology makes it easy to connect with their homeland. Small-time entrepreneurs have long catered to the immigrant appetite for culture from back home. But what used to happen on a neighborhood level - a Colombian dance troupe at a Queens community center - is now taking place on a much larger scale. Like Rain, foreign artists are filling mainstream venues, their fans primed by the songs, videos, television shows and films that are ever more accessible through the Web, satellite television and new media outlets targeting hyphenated Americans.

Thus, word spread very quickly through New York's Korean community that a Korean pop star was coming to town. "There is definitely a sense of Rain-mania washing across the 32nd Street land here in Manhattan," Minya Oh, a D.J. on New York's Hot 97 radio station, said, referring to the city's small Koreatown.

This is not Rain's first performance in the United States. He played at a Korean festival at the Hollywood Bowl last year, and Susan Kim, a sociologist in Los Angeles, regrets that she missed the show.

She and her American-born children discovered Rain, whom they refer to by his Korean name, Bi, on a Korean music Web site called Bugs. Then they sought out videos of a Korean mini-series, "Full House," in which Rain plays a pop star.

As of this month, "Full House" became available with English subtitles on New York cable, too, through ImaginAsian TV, which bills itself as America's first Asian-American network.

And soon, Rain's music videos will find a platform on MTV-K, a channel catering to Korean-Americans that will begin later this year.

MTV-K will feature a diverse array of Seoul music, including hip-hop artists like M.C. Mong, boy bands like HOT and melodic harmonizers like SG Wannabe (the SG stands for Simon and Garfunkel).

Inevitably, non-Asian Americans are discovering such easily accessible foreign culture, too. Because of the "multidirectional flow of cultural goods around the world," there is a "new pop cosmopolitanism," according to Henry Jenkins, professor of comparative media studies at the Massachusetts Institute of Technology. In an essay in "Globalization" (University of California Press, 2004), Jenkins writes that "younger Americans are distinguishing themselves from their parents' culture through their consumption of Japanese anime and manga, Bollywood films and bhangra, and Hong Kong action movies."

Indeed, Michael Hong, chief executive officer of ImaginAsian Entertainment, said that 60 percent of those who watch his company's Asian channels are not of Asian ethnicity. Similarly, at his company's two-year-old East 59th Street movie theater in Manhattan, which shows only Asian films, 70 percent of the audience is non-Asian.

"There is a great deal of interest in Asian content right now," said Hong, who helped set up and promote the Madison Square Garden concert. "Rain is just the tip of the iceberg." In the recent interview, Rain said that he had been dreaming about Madison Square Garden since he was a child imitating Michael Jackson's moves. "It is an incredible honor to perform there," he said. And yet he is preparing himself for failure: "In the case that my music is not loved by the American people, I will work very hard to fix things and hope to please them the next time."

Park said he believed that other Asian pop stars have failed in the United States by trying "to impersonate what was going on here." He said that he and Rain wanted to avoid "being another couple of Asian dudes trying to do black music" by embracing their inner delicacy and letting their Asian-ness show.

The moment is ripe, Park said. "Every market has been tapped except for the Asian market, and that's 5 percent of America," he said. "That's our base. But I believe that we can move beyond that."





















RAIN NAPTÁRA: 2005.10.13.

««« Előző nap
Következő nap »»»





MÉDIA

ENGLISH CHOSUN
http://web.archive.org/web/20070204104719/http://english.chosun.com/w21data/html/news/200510/200510130017.html




Rain Season Breaks Records Across Asia

Updated Oct.13,2005 20:37 KST









Asian Pop Star of the Year Rain, 23, is setting new records during his East Asian tour, now in its tenth month. Since his first solo concert at the Olympic Park in Seoul in late January, he has lured over 80,000 people to sold-out concerts across Asia, including the KBS Hall in Busan, the International Forum and Budokan in Tokyo, the Pension Hall in Osaka and the Convention and Exhibition Center in Hong Kong. Oct. 22 will see him in Beijing, and more than 21,000 tickets had sold for that performance alone as of Thursday morning. The venue accommodates 40,000 people and is also expected to sell out, bringing audiences outside Korea alone to more than 100,000.




Rain said Wednesday he hopes to draw over 300,000 people, with concerts in Thailand, the Philippines, Indonesia and Vietnam yet to come next year, and aims to fill Madison Square Garden in New York City in February. This is the first time a Korean singer has gone on an all-East Asia tour. Audience numbers of over 100,000 people in less than a dozen concerts are usually the exclusive domain of U.S. and British megastars.




Rain is distinct from other surfers of the Korean Wave, who are mostly actors. An executive with Hong Kong’s largest terrestrial broadcaster TVB said while Rain first attracted fans in the Korean soap “Full House” in Hong Kong and Southeast Asia, where ratings hit 80 percent and over 50 percent, the fan base mushroomed due to Rain’s powerful and dynamic performance on stage.

The singer’s third album “It’s Raining” topped the charts for six to eight weeks in Hong Kong, Thailand, Taiwan and Indonesia this summer. (englishnews@chosun.com )
















RAIN NAPTÁRA: 2005.09.13.








MÉDIA


ENGLISH CHOSUN
http://web.archive.org/web/20070205213345/http://english.chosun.com/w21data/html/news/200509/200509130008.html




K-Pop Star Rain Makes Time Magazine

Updated Sep.13,2005 17:21 KST 





Korean singer Rain has made it into the pages of the current affairs magazine Time Asia, a sure first step to international iconic status. The K-pop star has not yet made the cover but at least had a feature devoted all to himself.

The Sept. 19 edition of Time ran a piece titled "A Korean Force of Nature" on Rain's attempts to break into the overseas market.

It cited the string of hits Rain has produced in the three years since his debut and his enormous popularity with female fans in Korea and beyond, which culminated in the MTV Video Music Award in China and sold-out performances in Japan and Hong Kong.

The magazine predicts Rain’s fame will increase further when he stars in a new TV drama next month titled "A Love to Kill", which features the boyish singer as a macho kick boxer.

Meanwhile, Rain will perform on Oct. 8-9 at the 10,000-seater Hong Kong Convention Center, and then at the 40,000-capacity Workers' Stadium in Beijing on Oct. 22.
























































RAIN NAPTÁRA: 2005.08.10.

««« Előző nap
Következő nap »»»



MÉDIA

http://www.multistars.com/forums/index.php?PHPSESSID=62k200hb5doh7693ihn5qusim0&topic=7855.msg220223#msg220223



[10/07/2005] 'ASIA STARS' BoA & Bi Sick
July 10, 2005, 07:15:36 pm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아시아권의 두 스타 보아(19)와 비(23)가 바쁜 스케줄로 인해 건강에 적신호가 왔다.
보아는 9일 MBC TV '생방송 음악캠프' 직전 목 통증을 호소하며 "오늘 컨디션이 좋지 않으니 무대에서 팝핀을 하지 않겠다. 춤을 추다가 다칠 것 같다"고 호소했다.

이 어 같은 날 오후 7시 서울 잠실 올림픽주경기장에서 열린 '2005 아이-콘서트( i-concert)'에 출연한 보아는 5집 수록곡 'Girls On Top'과 'Moto'를 부르며 파워풀 한 댄스를 선보였지만 얼굴은 무척 어두웠다.

보아의 소속사(SM엔터테인먼트)는 "본인 무대를 마친 후 몸살 증세가 심해 '출 연 가수들이 함께 하는 엔딩 무대에 오르지 말자'고 했다. 하지만 보아가 '끝까지 마치고 가겠다'고 고집해 결국 무대를 마무리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홍콩 프로모션을 마치고 돌아온 비도 9일 집에서 감기 몸살로 고생했다. 이날 비는 서울 강남의 한 병원에서 링거 신세를 졌다. 그간 일본, 중국, 홍콩 등 연이은 해외 스케줄로 인해 이제야 후유증이 나타난 것이다.


BoA said on the 9th at 'MBC MUSIC CAMP' that she's not feeling well and wouldn't be doing her poppin' dance feeling that she might get hurt.

And that same night at 7 o'clock , BoA attended the 2005 i-concert.
She showed another powerful performance, performing 'Girls on top' and 'Moto', but she didn't look too well. Her face was dark and she looked sick.

Her manager from SM suggested from her illness, that she doesn't do the 'Ending Performance' with the other stars, but BoA refused and told them she'd finish the concert and then go home.


Another popular star, Bi(Rain) has been kept up with illness himself. On the 9th, he finally went to the hospital. The JYP Entertainment says he's been overworking with busy schedules in Japan, China, and Hong Kong and he should be okay soon.



source: yahoo korea
translation: x3Se7EnsL0v3@soompi




























RAIN NAPTÁRA: 2004.07.08

««« Előző nap       
Következő nap »»»



MÉDIA


DONG-A ILBO

Forrás: http://english.donga.com/srv/service.php3?biid=2004070976588


“Singing, Acting—I Want to Do Both!” 
JULY 08, 2004 22:27 by Sun-Woo Kim (sublime@donga.com) 


“What do you mean? I sing really well!”

Rain (Jung Ji-hoon, 22) responds in earnest, taken aback by the comment, “But you’re not as good a singer as you are an actor or a dancer, right?” It’s a change from the soft tone he’s been using to answer the preceding questions from the reporters gathered before him.

Rain will be taking another shot at acting in the upcoming “Full House” (directed by Pyo Min-su, written by Min Hyo-jeong) on KBS2, set to debut on July 14. He will play a top Asian actor named Lee Yeong-jae. It’s been eight months since his last acting stint on KBS2’s “Let’s Go to School, Sangdu!” His new show, “Full House,” is based on a comic series of the same name by Won Soo-yeon.

Lee Yeong-jae scores record numbers at the box office in each of his movies, but he’s arrogant and closed off, which makes him rather inept at love. He aims to neither hurt nor be hurt, but he slowly learns how to love when a woman named Han Ji-eun (Song Hye-gyo), a cheerful realist, comes into his life.

We met with Rain on the afternoon of July 6 in Sido, in Bukdo-myeon, Ongjin-gun, Incheon, where the set of “Full House” is located. Rain appeared wearing a large pair of sunglasses and a red sleeveless shirt that revealed his chest. “Since the character is supposed to be a major star, his clothes are a bit on the flashy side,” he quips. “So I tend to pay a lot of attention to the wardrobe.”

--So you’re playing a star on the show as well…

“Because I’m an entertainer, sometimes I’m not even at liberty to get angry when I want. Lee Yeong-jae is arrogant and selfish, and tries to solve everything with money. We’re both similar and dissimilar. If I behaved like my character does, I’d never hear the end of it.”

--This is the second time you’re trying your hand at acting…

“When I appeared on ‘Let’s Go to School, Sangdu,’ many people were saying that a singer shouldn’t try to act. Then, when I began to receive favorable reviews for my acting, some people tried to downplay it by insisting that it was because the character was so similar to who I am in real life. But if I do well again this time, maybe I’ll actually be recognized for my acting ability. There are many singers out there who are good at both dancing and singing, entertainers who have both looks and acting talent; I want to be one of them.”

--Are there any particular lessons you’re taking for your acting?

“I’m working with a diction coach. An actor’s enunciation is very different from a singer’s, so I had to learn it from scratch. When I was working on ‘Sangdu,’ I used to get three copies of the same script, because they’d always get tattered from my reading them so many times. The third and last copy was the only intact one. I don’t really like comics, but I read ‘Full House’ three times for the role.”

― What’s the difference between acting and singing? What if you had to choose one?

“Acting is fun because it lets you live somebody else’s life. But you can’t do it alone; you have to strike a harmony with your fellow cast members. Singing, you can do well by yourself. And if I point my finger in a certain direction when I’m onstage, thousands of people move with me, to follow where I’m pointing. Singing, acting--I don’t want to give up either. I guess I’m fortunate in this respect: when I get tired of acting practice, I can always work on my dancing, and if I get tired of that, I can go practice my singing.”

Song Hye-gyo, who stars as Rain’s love interest, remarked, “I’ve never seen an actor who works this hard. He always disappears somewhere with his script to go practice by himself.”

Director Pyo Min-su also commented, “He doesn’t seem to have had proper training in acting, but he seems to have a natural knack for it.” “He’s very hardworking and meticulous,” he added.

Rain will return to singing with his third album, slated for release in September. “I’ll refrain from dancing this time and concentrate on my ballads, to demonstrate my vocal prowess,” he laughs.





















RAIN NAPTÁRA: 2002.12.18.

««« Előző nap
Következő nap »»»



FELTÖLTÉS ALATT



021218 MBC 섹션TV_골든드스크 시상식 현장(비&박경림)






SAJTÓ




1.
English Paradise
http://cafe.daum.net/hopes80/Hq3U/142



가수 "비" 아버지 인터뷰

2003.12.18. 09:35


*중1때는 6인조 그룹사운드의 멤버로도 활동했다. 그룹에서 랩과 안무를 맡았지만 크게 빛을 보지는 못했다. 솔직히 아버지 정기춘씨는 아들이 뭘 하고 다니는지 정확히 알 수 없었다. 학교 생활을 충실하게 해 별문제가 없었다고 생각했던 것.

“지훈이는 성실한 아이예요. 용돈을 주면 절대 헤프게 안 썼습니다. 그래서 늘 통장이 불어났죠. 유일하게 신발 사는데에는 돈을 아끼지 않았던 것 같아요. 지금도 그렇지만 신발 모으는 취미가 있었거든요. 그때 모아둔 신발들을 이제껏 제가 다 신고 있죠”

중고교 시절까지 어렵지 않은 형편에서 아이들을 키웠다. 아름다운 외모를 보고 한눈에 사랑에 빠져 결혼한 아내와 열심히 일했기 때문에 두 아이를 키우기는 힘들지 않았다. 경제적인 어려움이 닥친건 99년 초부터. 일을 하던 아내가 손을 다쳤는데 피가 멈추지 않아 병원에 갔더니 당뇨병이라는 진단을 받게 되었다.

“평소 건강하던 사람이었기에 당뇨병이라는 진단을 받았어도 솔직히 크게 신경을 쓰지 못했습니다. 그게 생명에 지장을 줄 수 있는 중병으로 여기질 않았던 것 같아요. 지금은 너무 후회됩니다. “

더더욱 가슴 아픈 것은 쉽사리 피로를 느끼는 병을 앓았는데도 아내는 평소와 똑같이 일을 한 것이다. 자신이 조금만 깨우쳤어도 아내를 쉬게 했을 것이고 그랬다면 그렇게 쉽게 합병증까지 얻게 되지는 않았을 텐데 하는 생각에 뭐라 할말이 없을 정도다. 아내의 병이 악화되면서 병원비를 마련하기 위해 가게를 내놓아야 했다. 가게를 팔고 마땅히 할 일이 없었던 그는 친구에게서 브라질로 가서 2~3년 고생하면 1억원 정도는 벌 수 있다는 말을 듣고 무작정 브라질로 향했다.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 눈 딱 감고 고생하면 목돈을 만질 수 있다는 생각에 아픈 아내와 자식들을 남겨 두고 99년 7월 비행기에 올랐다. 출국 전 아픈 아내에게 타지로 떠난다는 말을 할 수 없어 당시 고등학교3학년이던 지훈이에게 편지를 쓰고 떠났다.

“얼마전 방송에서 지훈이가 그때 날 원망했고, 어느 정도 힘들었는지를 울면서 얘기하는 것을 봤어요. 아버지로서 너무 미안했지만 당시로서는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습니다. “

고등학교 3학년 대학 진학을 앞두고 있던 지훈이는 자신의 진로를 선택하기에도 벅찬 시기였음에 분명하다. 그런 그에게 아픈 엄마와 어린 여동생을. 떡집을 처분한 얼마의 돈으로 가계를 책임져야 한다는 부담감이 컸던 것.

“지훈이는 아버지가 자신에게 모든 것을 떠맡기고 갔다고 생각했답니다. 그래서 원망도 많이 했지만 결과적으로 자신을 더 강하게 만들어줬다고 얘기하더라구요”

브라질로 건너간 그는 친구말과는 전혀 다른 생활을 경험해야 했다. 2~3년에 1억이란 목돈을 벌려면 하루24시간 이상 일에 매달려야 가능했던 것이다. 서울보다 인건비가 싼 그곳에서 생활할 아무런 이유가 없었다. 그래서 두달만에 한국으로 되돌아 왔다. 귀국하자마자 그는 생활비를 벌기 위해 남의 집에 월급을 받으면 떡 만드는 기술자로 취직을 했다. 20년 이상 내 장사를 하다가 남의 일을 한다는 것이 쉽지는 않았다. 그러나 악화되는 아내와 자식들을 위해 뭐든지 해야했다.
지훈이는 학교와 연습실, 그리고 병원을 오가며 고생했다. 딸 하나 역시 일하는 아버지를 대신해 엄마가 있는 병원에서 생활했다. 그렇게 힘든 생활 속에 버틴 가족들이었지만, 아내는 2000년11월 심부전증에 의한 패혈증으로 눈을 감고 말았다.

그렇게 힘든 와중에도 지훈이는 자신의 목표를 향해 매진했다. 음악과 춤에 빠져 지내던 그는 박진영씨에게 직접 찾아가 오디션을 받고 발탁됐다. 고3때부터 안무 연습실에서 생활했다. 하루 8시간 춤을 췄고, 밤에는 노래 연습을 했다.

“지훈이가 그래요. 너무 힘든 시기였지만 춤과 노래외에 다른 생각을 할 겨를이 아예 없었다고요, 그래서 이겨낼 수 있었던 것 같다고요, 사춘기를 그렇게 넘긴 거죠”

박진영은 “ 한 달에도 수백 명의 가수와 팀이 나오는데 성공한 팀은 거의 없다. 그 안에서 성공하려면 실력을 갖춰야 한다. 지금 연습을 같이 하고 있지만 내가 원하는 실력을 갖추지 못한다면 앨범을 내준다는 약속도 할 수 없다. 그러니 열심히 해라” 며 지훈이를 자극했다.

한창 연습을 하던 시기에 어머니의 병이 악화되자 지훈이는 박진영에게 엄마 이야기를 했다. 병세는 악화되었지만 병원비가 없어 치료를 받지 못하고 있는 지훈이의 엄마를 본 박진영은 환자를 곧바로 서울대병원으로 옮겼다. 하지만 병원비를 걱정말라는 박진영의 말을 뒤로 한 채 엄마는 ‘아들에게 부담 줄 수 없다’며 퇴원을 강행하기도 했다. 엄마를 잃은 지훈이는 더 연습에 전념했다. 하루에 2~3시간 자고, 연습에 몰두해 코피 쏟기도 여러 차례였다.

혹독한 연습은 2년여 동안 이어졌다. 중간에 힘든 시기도 있었지만 지훈이는 프로듀서 박진영을 믿고 있었다. 아버지는 한 번도 앨범 언제 나오냐? 고 묻지 않았고, 아들도 별다른 이야기를 하지 않았다. 그렇게 자신을 인내한 지훈이는 작년 4월 드디어 첫 앨범을 녹음하고, “비”라는 이름으로 다시 태어났다.

정기춘씨(47세)를 만난 날은 마침 장날이었다. 아침부터 장에 내다 팔 떡을 준비하느라 정신없는 모습이었다. 신세대 가수로 인기를 모으고 있는 스타 비의 아버지가 모자를 눌러쓰고 다양한 떡을 빠른 손놀림으로 만들어내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아들이 유명해지면서 tv출연을 한 탓에 얼굴이 알려져 이미 동네에서는 그의존재를 모르는 이가 없을 정도. 사진 촬영을 할 때도 동네 분들이 포즈가 그게 뭐냐?며 한마디를 던지곤 했다. 생각보다 훨씬 젊고, 출중한 외모?였지만 아들과는 다른 분위기였다.

“지훈이는 친할아버지를 많이 닮았어요, 저는 쌍꺼풀이 있고 키도 그리 크지 않은데 할아버지는 키도 크셨고, 쌍꺼풀 없이 큰 눈이셨어요”

충남 서산이 고향인 그는 결혼과 동시에 서울 용산구에 터를 잡았다. 떡집을 하던 이모댁에 놀러 갔다가 생각지도 않게 배워 떡을 만들게 됐고, 아내와 함께 시장에서 떡집을 하면서 남부럽지 않게 생활했다. 아들 지훈이와 3년 터울로 딸 하나를 낳았다.
추운 날 가게에 출퇴근을 할 때는 늘 정씨가 어린 아들 지훈이를 데리고 다녔다. 대부분은 유모차를 이용했는데 어린 아들은 엄마 아빠가 일할 때 울지도 않고 유모차에서 잠을 잤다. 주위 사람들이 아이가 순해 돈벌어준다고 했을 정도다.

“서너살 때 신촌에서 한 번 아이를 잃어버린 적이 있습니다. 하루종일 찾고 돌아다녔는데 저녁때가 다 돼 동사무소에서 아들 찾아가라고 연락이 왔어요. 지훈이가 길을 잃고 헤매고 있는 것을 동사무소 직원이 데리고 와서는 아이가 너무 예쁘다고 퇴근 할 때까지 데리고 있었던 거죠”

지훈이는 누구보다 평범하게 자라주었다. 떡집을 하는 통에 설날이나 추석 등 바쁜 날에는 으레 가게에 나와 엄마 아빠를 도와 주었다. 설날 기계를 이용해 가래떡을 써는 일은 고등학교때까지 아들이 도맡아 했다.

“돌이켜보면 부모님이 떡집을 한다는 것을 창피스러워 할 수도 있었을 텐데 전혀 내색 안 했어요. 그래서 저희가 신경을 안 쓴 부분도 있었겠지만요.”

평범한 학창 시절을 보내는 줄 알았던 아들은 중학교 졸업을 앞두고 불쑥 “제가 안양예고 합격하면 허락하실 거에요?” 라고 물었다. 평소 아들에게 네가 하고 싶은 일은 말리지 않겠다. 라고 말해오던 그는 쉽게 허락했다. 당시 예고의 경쟁률은 대단했지만 지훈이는 합격 통지서를 받아들었다. 나중에 들은 이야기이지만 당시 지훈이의 담임 선생님이 지훈이가 합격하면 학교를 그만두겠다는 농담을 할 정도로 어려운 관문이었다.
지훈이가 지금까지 잊지 못하는 선생님은 바로 그 중3때의 담임이다. 합격못한다는 선생님 말에 자극받아 더 열심히 이론과 실기 시험에 대비했던 것이다.
고등학교에 진학한 뒤 지훈이는 자기 방 천장에 ‘안심하면 무너진다’라는 글을 써서 붙여 놓았다. 누워 천장을 올려다보면서 스스로의 긴장을 늦추지 않았던 것이다.

지훈이의 좌우명은 ‘끝까지 인내하자. 끝까지 겸손하자. 끝까지 노력하자’다. 아버지의 기억으로는 중고교 시절부터 지훈이 직접 만들어 새기던 말이다. 지금의 지훈이를 보면 너무 미안한 마음이 든다. 요즘 애들은 연예인이 되겠다고 학원도 다니고 그런다는데 지훈이는 순전히 혼자서 모든 걸 알아서 했다. 부모가 걱정할 만한 행동은 한 번도 하지 않았다. 그러면서 자신의 목표를 향해 달렸다.

“정말 제 아들이기 이전에 지훈이를 보면 많이 배웁니다. 내가 지훈이처럼 인생을 최선을 다해 살았는가?하고 묻기도 여러 번이었어요. 제나이 마흔이 넘었는데 해 놓은게 없습니다. 흐지부지 그렇게 인생을 살았던 거 같아요. 그런데 지훈이를 보세요. 자기 목표를 정하고 노력해서 되고 싶던 가수가 되었잖아요. 저는 지훈이는 걱정 안해요. 아들이기 이전에 참 괜찮은 사람입니다.”

아들을 보며 인생을 깨닫게 되었다는 그는 그래서 고향도 아닌 충청도 무극에 떡집을 차렸다. 제일 잘할 수 있는게 떡만드는 기술이기 때문이다. 지금 살고 있는 서울 용산 집고 1시간 반정도의 거리. 거의 출퇴근을 하고 있는 그의 떢집앞에는 아들인 지훈이의 큼지막한 브로마이드 사진이 걸려있다.

“떡을 만들다가도 지훈이를 보면 힘이 나요. 열심히 살아야겠다는 생각도 들고”

얼마 전 지훈이는 아빠! 한번 내려갈까? 친한 god형들하고 내려가면 좋을 것 아니야? 하고 물어오기도 했다. 그는 절대 내려오지 말라고 당부했다. 아들을 상업적으로 이용한다느 ㄴ이야기도 듣기 싫을 뿐더러 늘 미안한 아들에게 부탁할 일도 아니다 싶어서였다.

“남들이 쳐다보는 가수가 돼서 아빠가 떡집 한다는 걸 부끄러워 할 수도 있다고 생각했어요. 그런데 본인이 먼저 그렇게 물어오니까 정말 자식 하나는 잘 키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바쁜 아들 신경 쓸까 문자메시지로 서로 안부를 묻는다는 그는 얼마 전 목돈이 생겼다며 아빠 통장에 입금시켜주겠다는 아들의 전화를 받기도 했다.

“네가 어렵게 번 돈이니 네가 알아서 하라고 말했어요. 음악 프로듀서나 패션 공부를 하고 싶다고 하니까 나중에 필요한 자금으로 쓰라고 말이에요. 지훈이는 자신이 원하는 것을 이루고야 말 테니까요”

곧 지금의 떢집을 처분하고 고3이 될 막내딸과 함께 지내면서 멋진 퓨전 떡집을 낼 것이라는 그의 얼굴에는 웃음이 떠나지 않았다. 세상 모든 부모의 바람은 하나가 아닐까
나보다는 자식이 더 건강하고, 멋진 성품에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고 인정 받는 이로 자라는 것, 마흔이 넘도록 하나도 해놓은게 없다는 그의 말은 어쩌면 큰 거짓말일지도 모르겠다

------------------------------------------------------------------
성공하지 않을 수 없는 사람이었죠?
아무나 할 수 없었을 그 일이었을텐데,, 무슨 생각을 하며, 비는 그 어려운
관문을 통과했을까요..
참 멋있는 놈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정말 멋진 놈인 것 같아요. 








W DONG-A
http://woman.donga.com/List/3/all/12/128745/1




슬픈 가족사 뒤늦게 털어놓은 인기가수 비  
“힘들 때마다 지병으로 세상 떠난 어머니를 생각하며 이겨내요”




요즘 젊은이들 사이에서 최고의 인기를 누리고 있는 가수 비의 슬픈 가족사가 뒤늦게 밝혀져 화제다.

최근 한 방송프로그램에 나와 가수 데뷔를 준비하던 고3 때 어머니가 세상을 떠났다고 고백한 것.

트레이드 마크인 해맑은 미소 속에 감춰진 비의 슬픈 가족사를 들어본다. 



지 난 4월 ‘나쁜 남자’로 데뷔한 후 ‘안녕이란 말 대신’ ‘악수’ 등을 연속 히트시키며 올 가요계 최고의 루키로 부상한 인기가수 비(20·본명 정지훈). 해맑은 눈빛과 수줍은 미소가 트레이드마크인 그에게 남다른 가족사가 있었던 것으로 밝혀져 화제를 모았다. 최근 한 방송프로그램에 나와 가수 데뷔를 준비하던 중 어머니가 지병으로 세상을 떠난 사실과 어려웠던 지난 시절에 대해 털어놓은 것. 특히 가슴 속 응어리를 풀어내려는 듯 닭똥 같은 눈물을 뚝뚝 흘려 많은 여성팬들의 심금을 울렸다.

그의 어머니는 90년대 후반 당뇨병 진단을 받은 후 합병증으로 고생하다가 결국 2년 전 세상을 떠났다고 한다. 집안 형편이 좋지 않아 어머니는 제대로 된 치료조차 받지 못했고, 당시 집을 나와 서울 합숙소에 머물며 가수 데뷔를 준비하고 있었던 비는 스승인 박진영에게 ‘어머니를 살려 달라’고 눈물로 호소하기도 했다.

어머니의 갑작스러운 죽음은 18세의 어린 비에게 큰 충격으로 다가왔고 사업 등의 이유로 집을 떠나 있었던 아버지에 대한 원망으로 이어졌다.

“아 버지가 사업차 브라질로 떠나신 뒤 어머니의 병세가 너무 심해져 병원에 입원하셨어요. 그때가 제 인생에서 가장 힘든 시기였던 것 같아요. 어머니가 아프신 걸 알면서도 가수가 되겠다는 욕심에 오랜 시간 함께 있지 못했던 것이 지금도 죄송스럽고 후회돼요. 그때는 집에 소홀했던 아버지가 참 많이 원망스러웠어요. 왜 제게만 이런 힘든 일이 생기는 걸까 분노도 느꼈고요. 하지만 제가 가수가 되길 바라셨던 어머니의 소원을 이루기 위해서라도 더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결심했죠.”

이후 비는 노래와 춤 연습에만 전념했다. 한달에 코피를 3~4번씩 쏟아 박진영과 소속사 관계자들이 그의 건강을 걱정했을 정도. 그렇게 2년여 준비한 끝에 그는 ‘나쁜 남자’로 가요계에 발을 들였고 오늘날 최고의 인기 가수로 성장했다.

“힘들 때마다 하늘에 계신 어머니를 생각하며 이겨냈어요. 그리고 이젠 아버지도 전혀 원망하지 않아요. 종종 아버지가 ‘너에게 짐이 된다’고 제게 말씀하실 때 죄송스러울 뿐이죠. 부족한 것은 많지만 이젠 제가 가족을 이끌어가고 싶어요. 아버지도 이제 힘들어 하지 마시고 인생을 즐기셨으면 좋겠어요.”

영화 로 스크린에도 진출

비 의 손가락에는 항상 두개의 반지가 끼워져 있다. 하나는 어머니의 유품인 반지. “무대에서 긴장할 때마다 반지를 보고 마음을 진정시켰다”는 그는 최근 한 가요순위 프로그램에서 1위를 차지한 후 반지에 입을 맞추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또 하나는 가족 반지. 가족이 모두 뿔뿔이 흩어져 살고 있기 때문에 그는 가족이 그리울 때마다 반지를 보며 허전함을 달랜다고 한다. 하지만 이제 더 이상 비가 외로워 할 필요는 없을 것 같다. 현재 충북 음성에 살고 있는 아버지, 서울에 있어도 따로 살고 있는 여동생과 조만간 함께 살 예정이기 때문이다.

슬픈 가족사를 딛고 가수로 최고의 인기를 누리는 그는 이제 ‘영화출연’이라는 새로운 도전을 앞두고 있다. 극진 가라테로 전세계 무사들을 물리쳤다는 최배달의 삶을 다룬 영화 에서 주인공 최배달역을 맡은 것. 영화 의 양윤호 감독이 연출을 맡은 이 영화는 내년 9월 개봉을 목표로 하고 있다.


작성일 | 2002.12.18

■ 글·이지은 기자(smiley@donga.com) ■ 사진·동아일보 사진DB파트, 드림써치 제공













가수 비 아버지

요즘 인기최고! 가수 비 아버지
정기춘씨의 '가슴아픈 우리가족 이야기'

2년전 심부전증 아내 떠나보낸 귀 아들에게
의지하기 싫어 시골에서 떡방앗간 하며 산다"

정기춘씨(47)를 만난 날은 마침 장날이었다. 아침부터 장에 내다 팔 떡을
준비하느라 정신없는 모습이었다. 신세대 가수로 인기를 오으고 있는
스타 비(본명 정지훈)의 아버지가 모자를 눌러쓰고 다양한 떡을 빠른
손놀림으로 만드어내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아들이 유명해지면서 TV출연을 한 탓에 얼굴이 이미 동네에서는 그의 존재를
모르는 이가 없을정도. 사진 촬영을 할때도 동네 분들이 '포즈가 그가 뭐냐'며
한마디를 던지곤 했다. 생각보다 훨씬 젊고, 출중한 외모(?)였지만 아들과는
다른 분위기였다.

"지훈이는 친할아버지를 많이 닮았어요. 저는 쌍꺼풀이 있고 키도 그리 크지 않은데
할아버지는 키도 크셨고 쌍꺼풀 없이 큰 눈이셨어요."

충남 서산이 고향인 그는 결혼과 동시에 서울 용상구에 터를 잡았다. 떡집을 하던
이모댁에 놀러 갔다가 생각지도 않게 배워 떡을 만들게 됐고. 아내와 함께 시장에서
떡집을 하면서 남부럽지 않게 생활했다. 아들 지훈이와 3년 터울로 딸 하나를 낳았다.
추운 날 가게에 출퇴근을 할때는 늘 정씨가 어리 아들 지훈이를 데리고 다녔다.
대부분은 유모차를 이용했는데 어린 아들은 엄마 아빠가 일할때 울지도 않고 유모차
에서 참을 잤다. 주위 사람들이 아이가 순해 돈벌어준다고 했을 정도다.

"서너살때 신촌에서 한번 아이를 잃어 버린적이 있습니다. 하루종일 찾고 돌아다녔는데
저녁때가 다 돼 동사무소에서 아들 찾아가라고 연락이 왔어요. 지훈이가 길을 잃고
헤매고 있는 것을 동사무소 직원이 데리고 와서는 아이가 너무 예쁘다고
퇴근할때까지 데리고 있었던 거죠."

지훈이는 누구보다 평범하게 자라 주었다. 떡집을 하는 통에설날이나 추석등
바쁜날에는 으레 가게에 나와 엄마아빠를 도와주었다. 설날 기계를 이용해
가래떡을 써는 일은 고등학교때까지 아들이 도맡아 했다.

"돌이켜본면 부모님이 떡집을 한다는 것을 창피스러워할 수도 있었을 텐데 전혀
내색 안했어요. 그래서 저희가 신경을 안쓴 부분도 이었겠지만지만요."

평밤한 학창시절을 보내는 줄 알았던 아들은 중학교 졸업을 앞두고 불쑥

"제가 안양예고 합격하면 허락하실 거예요?" 라고 물었다.

평소 아들에게 '네가 하고싶은 일은 말리지 않겠다'고 말해오던 그는 쉽게 허락했다.
당시 예고의 경쟁률은 대단했지만 지훈이는 합격 통지서를 받아들었다.
나중에 들은 이야기지만 당시 지훈이의 담임 선생님이 지훈이가 합격하면
학교를 그만두겠다는 농담을 할 정도로 어려운 관문이었다.
지훈이가 지금까지 잊지 못하는 선생님은 바로 중3때의 담임이다.
'합격 못한다'는 선생님의 말에 자극받아 더 열심히 이론과 실기 시험에
대비했던 것이다. 고등학교에 진학한뒤 지훈이는 자기 방 천장에

'안심하면 무너진다' 라는 글을 써서 붙여놓았다.

무워 천장을 올려다보면서 스스로 긴장을 늦추지 않았던 것이다.

엄마 떠나 보낸 뒤 더 열심히 연습에 몰두한 아들
고1때는 6인조 사운드 그룹의 멤버로 활동했다. 그룹에서 랩과 안무를 맡았지만
크게 빛을 보지는 못했다. 솔직히 아버지 정기춘씨는 아들이 뭘하고 다니는지
정확히 알 수 없었다. 학교 생활을 충실하게 해 별문제가 없었다고 생각했던것.

"지훈이는 성실한 아이예요. 용돈을 주면 절대 헤프게 안썼습니다.
그래서 늘 통장이 불어났죠. 유일하게 신발사는데에는 돈을 아끼지 않았던것
같아요. 지금도 그렇지만 신발 모으는 취미가 이었거든요.그때 모아둔 신발들을
이제껏 제가 다 신고 있죠."

중고교시절까지 어렵지 않은 형편에서 아이들을 키웠다.
아름다운 외보를 보고 한눈에사랑에 빠져 결혼한 아내와열심히 일했기 때문에
두 아이를 키우기는 힘들지 않았다. 경제적인 어려움이 닥친 건 99년 초부터.
일하던 아내가 손을 다쳤는데 피가 멈추지 않아 병원에 갔더니 당뇨병이라는
진단을 받게 되었다.

"평소 건강하던 사람이었기에 당뇨병이라는 진단을 받았어도 솔직히 크게 신경을
쓰지 못했습니다. 그게 생명에 지장을 줄수도 있는 중병으로 여기질
않았던것 같아요. 지금은 너무 후회됩니다...."

더더욱 가슴 아픈것은 쉽사리 피로를 느끼는 병을 앓았음에도 아내는 평소와
똑같이 일을 한 것이다. 자신이 조금나 깨우쳤어도 아내를 쉬게 했을 것이고
그랬다면 그렇게 쉽게 합병증까지 얻게 되지는 않았을 텐데 하는 생각에 뭐라
할말이 없을 정도다. 아내의 병이 악화되면서 병원비를 마련하기 위해 가게를
내놓아야했다. 가게를 팔고 마땅히 할일이 없었던 그는 친구에게서 '브라질로
가서 2~3년 고생하면 1억원정도는 벌 수 있다'는 말을 듣고 무작정 브라질로
향했다.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 눈 딱감고 2~3년 고생하면 복돈을 만질 수 있다는
생각에 아픈아내와 자식들을 남겨두고 99년 7월, 비행기에 올랐다.
출국전 아픈아내에게 타지로 떠난다는 말을 할수없어 당시 고등학교 3학년이던
아들 지훈이에게 편지를 쓰고 떠닸다.

"얼마 전 방송에서 지훈이가 그때 나를 얼마나 원망했고, 어느정도 힘들었는지
울면서 이야기하는 것을 봤어요. 아버지로서 너무 미안했지만 당시로서는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습니다."

고등학교 3학년 대학 진학을 앞두고 있던 지훈이는 자신의 진로를 선택하기에도
벅찬 시기였음이 분명하다. 그런 그에게 아픈 엄마와 어린여동생을. 떡집을
처분한 얼만의 돈으로 가계를 책임져야 한다는 부담감이 컸던 것.

"지훈이는 아버지가 자신에게 모든 것을 떠맡기고 갔다고 생각했답니다.
그래서 원망도 많이 했지만 결과적으로 자신을 더 강하게 만들어 줬다고
얘기하더라구요."

브라질로 건너간 그는 친구 말과는 전혀다른 생활을 경험해야 했다.
2~3년에 1역이란 목돈을 벌려면 하루 24시간 이상 일에 매달려야 가능했던 것이다.
서울보다 인건비가 싼곳에서 생활할 아무런 이유가 없었다. 그래서 두달만에
한국으로 되돌아왔다. 귀국하자마자 그는 생활비를 벌기위해 남의 집에 월급을
받으며 떡만드는 기술자로 취직을 했다.20년이 넘게 내 장사를 하다가 남의 일을
한다는 것이 쉽지는 않았다. 그러나 악화되는 아내와 자식들을 위해 뭐든지 해야했다.




184cm의 키에 동화속 남자 주인공 같은 밝은 미소의
가수비에겐 또래에 비해 가슴아픈 가족사가 숨어 있었다.
엄마를 떠나보낸 뒤 가족들과 뿔뿔이 흩어져 지냈던 거.
방송에 나와 상처를 고백한 아들을 보며 아버지는...

지훈이는 학교와 연습실, 그리고 병원을 오가며 고생했다. 딸하나 역시 일하는
아버지를 대신해 엄마가 있는 병원에서 생활했다. 그렇게 힘든 생활속에 버틴
가족들이었지만 아내는 2000년 11월 심부전증에 의한 패혈증으로 눈을 감고 말았다.
그렇게 힘든 와중에도 지훈이는 자신의 목표를 향해 매진했다. 음악과 춤에 빠져
지내던 그는 스타 제조기 박진영에게 직접찾아가 오디션을 받고 발탁 됐다.
고3때부터 안무연습실에서 생활했다.

"지훈이가 그래요. 너무 힘든 시기였지만 춤과 노래 외에 다른 생각할 겨를이
아예 없었다고요. 그래서 이겨낼 수 있었던거 같다고요. 사춘기를 그렇게 넘긴거죠."

박진영은 "한달에 수백명의 가수와 팀이 나오는게 성한 팀이 거의 없다. 그안에서
성공할려면 실력을 갖춰야 한다. 지금 연습은 같이 하고 있지만 내가 원하는 실력을
갖추지 못한다면 앨범을 내준다는 약속도 할 수 없다. 그러니 열심히 해라!"라며
지훈이를 자극했다.

한창 연습을 하던 시기에 어머니의 병이 악화되자 지훈이는 박진영에게 엄마이야기를
했다. 병세는 악화되었지만 병원비가 없어 치료를 받지 못하고 있는 지훈이의 엄마를
본 박진여은 환자를 곧바로 서울대병원으로 옮겼다. 하지만 병원비를 걱정말라는
박진영의 말을 뒤로 한 채 엄마는 '아들에게 부담을 줄 수 없다'며 되원을 강행하기도
했다. 엄마를 잃은 지훈이는 더 연습에 전념했다. 하루에 2~3시간만 자고 연습에 몰두해
코피를 쏟기도 여러 차례였다.
혹독한 연습은 2년여 동안 이어졌다. 중간에 힘든 시기도 이었지만 지훈이는 프로듀서
박진영을 믿고 있었다. 아버지는 한번도 '언제 앨범 나오냐?'고 묻지 않았고 아들도
별다른 이야기를 하지 않았다. 그렇게 자신을 인내한 지훈이는 작년 4월 드디어
첫앨범을 녹음하고 박진영이 지어준 "비"라는 이름으로 다시 태어났다.

목표가 분명하고 언제나 최선을 다하는 아들이기에 걱정안 한다.

지훈이의 좌우명은 '끝까지 인내하자. 끝까지 겸손하자. 끝까지 노력하자.'다
아버지의 기억으로는 중학교 시절부터 지훈이가 직접 만들어 새기던 말이다.
지금의 지훈이를 보면 너무 미안한 마음이 든다. 요즘 애들은 연예인이 되겠다고
학원도 다니고 그런다는데 지훈이는 순전히 혼자서 모든걸 알아서 했다. 부모가 걱정할
만한 행동은 한번도 하지 않았다. 그러면서 자신의 목표를 향해 달렸다.

"정말 제 아들이기 이전에 지훈이를 보면 많이 배웁니다. 내가 지훈이처럼 인생을 최선을
다해 살았는가? 하고 묻기도 여러번이었어요. 제 나이 마흔이 넘었는데 해놓은게 없습니다.
흐지부지 그렇게 인생을 살았던것 같아요. 그런데 지훈이를 보세요. 자신 목표를 정하고
노력해서 되고 싶던 가수가 되었잖아요. 저는 지훈이 걱정 안해요.
아들이기 이전에 참 괜찮은 사람입니다."

아들을 보면서 인생을 깨닫게 되었다는 그는 그래서 고향도 아닌 충청도 무극에 떡집을 차렸다.
제일 잘할 수 있는게 떡만드는 기술이기 때문이다. 지금 살고 있는 용산 집과는 1시간 30분
정도거리. 거의 출퇴근을 하고 있는 그의 떡집 앞에는 아들 지훈이의 큼지막한 브로마이드
사진이 걸려있다.

"떡을 만들다가도 지훈이를 보면 힘이 나요. 열심히 살아야 겠다는 생각도 들고."

얼마전 지훈이는 '아빠!나려갈까? 진한 god형들하고 내려가면 좋을것 아니야?'리고 물어오기도 했다.
그는 절대 내려오지 말라고 당부했다. 아들을 상업적으로 이용한다는 이야기도 듣기 싫을뿐더러
늘 미안한 아들에게 부탁할 일도 아니다 싶어서였다.

"남들이 더 쳐다보는 가수가 돼서 아빠가 떡집을 한다는걸 부끄러워 할수도 있다고 생각했어요.
그런데 본인이 먼저 그렇게 물어오니까 정말 자식하나는 잘키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바쁜 아들이 신경쓸까 문자메세지로 서로의 안부를 묻는다는 그는 얼마전 목돈이 생겼다며
아빠 통장에 입금시켜주겠다는 전화를 받기도 했다.

"네가 어렵게 번 돈이니 네가 알아서 하라고 말했어요. 음악프로듀서나 패션공부를 하고 싶다고
하니까 나중에 필요한 자금으로 쓰라고 말이예요. 지훈이는 자신이 원하는 것을 이루고야
말테니까요."

곧 지금의 떡집을 처분하고 고3이 될 막내딸과 함께 지내면서 멋진 퓨전떡집을 낼 생각이라는
그의 얼굴에는 웃음이 떠나지 않았다. 세상 모든 부모의 바람은 하나가 아닐까. 나보다는
자식이 더 건강하고, 멋진 성품에, 많은 사람들에게 사람받고 인정받는 이로 자라는것.
마흔이 넘도록 하나도 해놓은게 없다는 그의 말은 어쪄면 큰 거짓말일지도 모르겠다.